“태풍 ‘미탁’, 3일 0시 전남 상륙”
상태바
“태풍 ‘미탁’, 3일 0시 전남 상륙”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0.0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타파'와 비슷하거나 약하겠지만 상륙해 영향 더 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18호 태풍 '미탁'이 빠르게 남부지방으로 다가오고 있다.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사진제공=기상청]

'미탁'3일 자정께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당일 낮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미탁'1일 오전 9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북북동쪽 약 270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탁'의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시속 126). 초속 15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10.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하고 있다""이 고기압의 미세한 수축으로 태풍이 서쪽으로 향하는 정도가 약해져 우리나라로 오는 경로가 짧아졌다"고 설명했다.

'미탁'1일 낮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 2일 저녁 제주 서쪽 해상을 거쳐 3일 자정께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3일 낮 동해로 빠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미탁'은 현재 중국 동쪽 해상에서 27도 이하로 수온이 높지 않은 해역을 지나며 조금 약해지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 강한 중형급인 '미탁'은 우리나라에 상륙할 무렵에는 중간 강도의 소형급으로 세력이 약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미탁'의 세력은 최근 남부지방을 할퀸 제17호 태풍 '타파'와 비슷하거나 약하겠지만, 상륙하지 않고 대한해협을 통해 지나갔던 '타파'와 달리 상륙하는 만큼 영향은 오히려 더 넓고 강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5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