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의붓아들 살해 장면 안방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상태바
”5살 의붓아들 살해 장면 안방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 정만식 기자
  • 승인 2019.10.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경찰청, CCTV 영상 분석...바닥에 내던지고 두 손·발 뒤로 함께 묶어 폭행

[인천=월드투데이] 정만식 기자 = 5살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계부의 범행 당시 모습이 자택 안방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5살 의붓아들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5살 의붓아들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2일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최근 살인 혐의로 구속한 계부 A(26)씨의 아내 B(24)씨로부터 집 내부 CCTV 영상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CCTV는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인 A씨 자택 안방 등지에 설치된 것으로 저장된 영상은 828일 이후부터 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26일까지 약 한 달치 분량이다.

이 영상에는 A씨가 의붓아들 C(5·사망)군의 손과 발을 케이블 줄과 뜨개질용 털실로 묶고 목검으로 마구 때리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C군을 들었다가 바닥에 내던지고 발로 걷어차거나 주먹으로 때리는 모습도 찍혔다.

B씨는 경찰에서 "남편이 아들의 손과 발을 몸 뒤로 묶었다""아들 몸이 활처럼 뒤로 젖혀진 채 20시간 넘게 묶여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의붓아들의 손과 발을 따로 묶은 게 아니라 몸 뒤로 함께 묶은 상태에서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의붓아들이 죽을지 몰랐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 25일 오후부터 다음 날 오후까지 24시간 가량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C군의 얼굴과 팔다리 등 온몸을 목검 등으로 심하게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C군의 직접적인 사인은 복부 손상으로 확인됐다.

 

정만식 기자    jm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6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