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교수가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 요청해 귀가시켜"
상태바
"정 교수가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 요청해 귀가시켜"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0.0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정경심 교수, 8시간 조사...추후 다시 출석하도록 통보"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 조사가 8시간여 만에 끝났다.

[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특수2"정 교수가 건강 상태를 이유로 조사를 중단해줄 것을 요청해 귀가하게 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이날 비공개로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석해 오전 9시부터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정 교수 요청으로 조사를 종료한 시간은 오후 5510분께다.

정 교수 소환은 지난 827일 대대적 압수수색으로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가 시작된 이후 37일 만이다.

검찰은 정 교수를 대상으로 조사할 내용이 많은 만큼 추후 다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자신과 자녀 명의로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투자·운용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자녀 입시 과정을 둘러싼 의혹 다수도 정 교수를 향하고 있다. 그는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해 딸에게 준 혐의로 지난달 6일 기소됐다.

이날 정 교수의 검찰 출석 장면은 언론에 전혀 노출되지 않았다.

검찰은 당초 정 교수를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으로 출입하게 해 사실상 '공개 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그러나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꾸면서 정 교수는 이날 지하 주차장을 통해 조사실로 올라갔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6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