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건관계인에 대한 공개소환 전면 폐지”
상태바
"윤석열, 사건관계인에 대한 공개소환 전면 폐지”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0.0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은 사건관계인에 대한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고, 수사 과정에서 엄격히 준수할 것을 지시"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검찰이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검찰개혁 일환으로 '피의자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4일 대검찰청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건관계인에 대한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고, 수사 과정에서 이를 엄격히 준수할 것을 전국 검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수사 중인 사건의 피의자나 참고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검찰에 소환하면서 구체적인 출석일자 등을 미리 알려 언론에 노출될 수 있도록 한 기존 수사관행을 없애겠다는 취지다.

검찰의 공개소환 논란은 재판을 통해 유죄가 입증되지 않은 피의자를 언론에 공개하면서 회복하기 어려운 기본권 침해가 야기된다는 지적과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서는 소환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안이다.

특히 지난 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비공개 소환을 두고 '피의자 인권보호를 위한 조치'라는 의견과 '권력 압력에 의한 황제소환 특혜'라는 의견이 맞서면서 논란이 확대됐다.

이에 개선방안을 고민하던 검찰이 전·현직 차관급 이상 공직자 등에 한해 공개소환을 하도록 한 공보준칙을 개정해 공개소환 자체를 완전히 폐지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대검은 "사건관계인의 인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공개소환 방식에 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검찰 내·외부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고 설명했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6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