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가족이 아니어도 외국인 남녀 호텔 혼숙 허용"
상태바
사우디 "가족이 아니어도 외국인 남녀 호텔 혼숙 허용"
  • 송정수 기자
  • 승인 2019.10.0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정부, 2030년까지 국내외 관광객 1억 명을 유치한다는 계획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관광청이 현지시간 5일 사우디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가족임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시하지 않고도 한 방에서 숙박할 수 있도록 허용키로 했다.

외국인 여성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아바야(목부터 발목까지 가리는 검은색 통옷)를 입지 않아된다[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외국인 여성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아바야(목부터 발목까지 가리는 검은색 통옷)를 입지 않아된다[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지켜야 하는 사우디에선 그간 원칙적으로 가족이 아닌 남녀가 혼숙할 수 없었다.

그러나 사우디는 탈()석유 시대를 대비해 관광 산업을 최우선으로 추진하면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이슬람 율법 적용에 예외를 두는 이런 조처를 시행하기로 한 것이다.

식당, 관공서 등 공공장소에서 남녀 구역을 엄격히 구분하는 사우디의 사회, 종교적 관습을 고려하면 비록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하지만 상당히 과감한 결단이라고 할 수 있다.

사우디 관광청은 또 사우디 여성이 남성 보호자와 동행하지 않아도 호텔과 같은 숙박업소에 혼자, 또는 여성끼리만 투숙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앞서 사우디는 지난달 28일부터 한국 등 49개국에 대해 관광비자를 처음으로 발급했다.

아울러 외국인 여성은 사우디에서 어깨와 무릎을 드러내지만 않으면 아바야(목부터 발목까지 가리는 검은색 통옷)를 입지 않아도 되는 느슨한 복장 규정도 발표했다.

사우디 정부는 2030년까지 국내외 관광객 1억 명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송정수 기자    sj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7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