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서초동 촛불집회 관련 "완벽한 촛불 시민혁명의 부활 평가
상태바
이인영 원내대표, 서초동 촛불집회 관련 "완벽한 촛불 시민혁명의 부활 평가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0.0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동 2차 촛불집회(사진출처=네이버 이미지)
▲서초동 2차 촛불집회(사진출처=네이버 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열린 '서초동 촛불집회'와 관련해 "완벽한 촛불 시민혁명의 부활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 명령을 받들어 신속하고 강력한 검찰개혁을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당 검찰개혁 특별위원회에서 1차 방안을 발표했고, 오늘도 구체적인 방안에 대한 우리 당 방침을 밝힐 예정"이라며 "검찰개혁 방안을 확정하는 대로 법무부와 당정 협의를 열어 즉시 검찰개혁에 착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서초동 집회에서) 시민들은 주권자 이름으로 단호히 검찰개혁을 명령했다"며 "며칠 전 자유한국당의 광화문 집회와 극명한 대비를 이뤘는데 동원이 없었고, 욕설, 폭력, 쓰레기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지금 할 일은 '관제 집회', '계엄령' 등 막말을 일삼는 것이 아니라 검찰개혁을 집행하는 일"이라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시한 종료 전에 신속히 사법개혁 법안 심사에 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국회선진화법 관련 검찰 수사에도 당당히 협조하길 바란다"며 "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실현을 위한 특별법을 이달 안에 통과시키자는 우리 당 제안에 응답하라. 오늘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중반전을 향해가는 국정감사에 대해선 "한국당이 시작부터 만사 조국 타령을 늘어놨다"며 "상임위원회마다 무리한 증인을 요구하고 막말과 고성을 일삼는데 국감은 행정부 감시·견제의 장이지 정쟁과 모략의 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7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