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피의자 구속으로 생계 곤란한 가족 살핀다”
상태바
검찰, “피의자 구속으로 생계 곤란한 가족 살핀다”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0.07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찰청 “'긴급복지지원 연계 시스템' 마련...지자체에 생계지원 통보”
[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가장이 검거·구속돼 가족들이 생계 곤란을 겪는 경우 검찰이 이를 조사해 생계지원을 요청하는 제도가 도입된다.

7일 대검찰청 인권부는 '긴급복지지원 연계 시스템'을 마련해 즉각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피의자 등이 구속된 경우 배우자나 자녀의 소득과 재산 등을 확인해 생계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해당 시··구에 통보하는 방식이다.

검찰에 따르면 연평균 구속 인원은 약 3만명이고, 법원에서 징역형의 실형이 확정돼 집행되는 인원도 연평균 3천명에 이른다.

검찰의 통보를 받은 각 지자체는 긴급복지지원법에 따라 현장 확인 후 생계급여나 의료급여, 주거지원 급여, 교육급여 등을 지원한다.

다만 기초생활보장법 등에 따라 이미 지원을 받는 경우에는 긴급복지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7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