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미래를 꿈꾸다’...외솔 최현배 선생 탄생 125돌 기념 한글문화예술제 열려
상태바
‘한글, 미래를 꿈꾸다’...외솔 최현배 선생 탄생 125돌 기념 한글문화예술제 열려
  • 최승호 기자
  • 승인 2019.10.0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월드투데이] 최승호 기자 = 한글날인 9일 울산시는 2019 한글문화예술제를 열었다.

외솔 최현배 선생
외솔 최현배 선생

'한글, 미래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12일까지 열리는 올해 행사는 문화의 거리 특설무대 등지에서 열린다.

첫날에는 외국인과 초등학생이 참여하는 한글 과거시험 재현행사가 동헌에서 펼쳐졌다.

이어 어린이들의 청아한 화음을 뽐낸 한글사랑 합창제, 시민 거리 행진 행렬단의 한글사랑 거리 행진이 이어졌다.

행사 기간 문화의 거리에서는 한글 공모전 역대 수상작, 한글작품 등 한글 대형 조형물 설치와 함께 문화의 거리 작가 10인이 꾸미는 한글가온 누리전이 마련된다.

한글을 빛낸 인물 19인의 이야기와 그림으로 구성된 특별 전시전도 선보인다.

외솔기념관에서는 한글 대형 자석 놀이판, 꽃보다 한글, 몸에 그리는 한글, 인형극 등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최승호 기자    chsh@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8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