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조국 구속하라' 2번째 광화문 집회 열려
상태바
한글날, '조국 구속하라' 2번째 광화문 집회 열려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0.0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조국 구속하라' 광화문 집회[사진= 김우정 기자]
9일, '조국 구속하라' 광화문 집회[사진= 김우정 기자]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한글날인 9일 보수를 표방하는 시민단체가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1시께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하야 2차 범국민 투쟁대회'를 열고 문 대통령의 하야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구속을 주장했다.

투쟁본부 총괄 대표인 전광훈 목사는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주사파를 척결해야 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전향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집회참가자가) 1천만명을 돌파했다""1400개 시민단체와 학계·종교계 모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숭례문 앞까지 약 1.7구간을 차지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방면, 서대문 방면으로도 진출했다.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조국 구속하라'고 적힌 손팻말을 흔들고 "국민의 명령이다. 조국은 감옥 가라", "문재인은 퇴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앞서 개천절인 지난 3일에도 보수 성향의 정당과 단체들은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연 바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집회에 참석했지만,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8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