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윤중천 별장에 있었다”..."완전한 허위사실“
상태바
“윤석열, 윤중천 별장에 있었다”..."완전한 허위사실“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0.11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레21 "김학의 수사단, 기록 넘겨받고도 사실확인 안 해"
대검 "주요 수사 진행 중 음해기사 유감…민형사 조치할 것"
수사단 "검경 수사기록 등에 '윤석열' 없어…윤중천도 부인"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기자 = 윤석열 검찰 총장이 김학의 법무부 전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사실 확인 없이 사건을 덮었다고 11일 주간지 한겨레가 보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한겨레21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윤씨를 불러 원주 별장에서 윤 총장이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보고서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전달했다.

한겨레 21해당 보고서를 받은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이 사실확인 노력을 하지 않은 채 수사를 매듭지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보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대검 대변인실은 "검찰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밝혔다.

수사단도 "윤씨를 불러 물었으나 '윤석열을 알지 못하고, 조사단에서 그렇게 진술한 적도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윤씨가 부인하고 물증도 없어 추가로 확인작업을 할 단서 자체가 없었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8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