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연루 윤 총경 구속
상태바
‘버닝썬’ 연루 윤 총경 구속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0.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기자 = 클럽 '버닝썬' 등을 운영한 가수 승리와 그 측근들에게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규근 총경이 구속됐다.

10일,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한 윤모 총경
10일,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한 윤모 총경

지난 10일 밤 구속된 윤 총경은 특가법상 알선수재와 직권남용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구속된 윤 총경을 상대로 수사 무마 혐의 등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에 따르면 윤 총경은 코스닥 상장업체 큐브스(현 녹원씨앤아이)의 정모 전 대표로부터 경찰에 고발된 사건을 무마해준 대가로 수천만 원 상당의 주식을 공짜로 받았다.

이에 윤 총경 측은 혐의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8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