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특별수사부 축소·명칭 변경 안건 국무회의 의결…명칭 '반부패수사부'
상태바
檢 특별수사부 축소·명칭 변경 안건 국무회의 의결…명칭 '반부패수사부'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0.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국무회의 주재
▲이낙연 총리, 국무회의 주재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서울중앙지검, 대구지검, 광주지검 3개를 제외한 전국 검찰청의 특별수사부(특수부)를 폐지, 명칭은 '반부패수사부'로 바꾸는 방안을 15일 국무회의에서 확정했다.

이로써 검찰의 대표적 직접수사 부서인 특수부가 1973년 1월 대검찰청에 설치된 이후 46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개정안은 직접 수사 축소를 위해 서울중앙지검 등 3개 검찰청을 제외한 특수부를 폐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18개 검찰청 중 7곳(서울·인천·수원·대전·대구·광주·부산)에 있던 특수부 중 4곳이 없어진다. 수원·인천·부산·대전지검 특수부는 형사부로 전환해 강화한다.

1973년 대검에 특별수사부가 설치된 이래 46년 동안 사용한 특수부 명칭은 반부패수사부로 바뀌며 사라지게 된다. 반부패수사부가 다루는 사건은 공무원 직무 관련 범죄와 중요 기업범죄 등으로 규정됐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9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