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협, "故 설리 애도, 그 어떠한 것들도 용서 않을 것" 강경 대응 시사 입장문 발표 [전문]
상태바
연매협, "故 설리 애도, 그 어떠한 것들도 용서 않을 것" 강경 대응 시사 입장문 발표 [전문]
  • 송효진 기자
  • 승인 2019.10.1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 (사진제공=JTBC)
▲설리 (사진제공=JTBC)

[서울=월드투데이] 송효진 기자 =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는 설리의 사망을 애도하며 악플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초강경 대응 하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연매협은 16일 "故 설리의 죽음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이제 앞으로 대중문화예술인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본 협회는 '사이버 악플러 근절'의 입장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연매협은 "인터넷 환경의 급격한 발전으로 사이버 공간의 소통이 활발해지면서, 사이버 언어폭력(악플)으로 인한 대중문화예술인의 정신적 고통과 피해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 되고 있으며, 죽음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故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하여, 더 이상 근거없는 언어폭력 (악플)으로 인한 대중문화예술인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연매협 회원(사) 소속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초강경한 대응을 펼치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최근 익명성에 기댄 사이버 언어폭력과 악성 루머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될 만큼 심각성을 띄고 있는 가운데, 대중문화예술인이 단지 '공인' 이라는 이유로 감수 할 수 있는 부분을 넘어서 한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고 그 가족과 주변인까지 고통 받게 하는 사이버 테러 언어폭력(악플)을 더 이상 본 협회는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이에 맞서 대응해 나갈 것을 밝히는 바"라고 강조했다.

또한 "본 협회는 회원(사)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인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일에 직면했다. 더이상 이러한 일들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사이버 언어폭력(악플) 및 악플러 근절에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한다"고 했다. 이어 "과거 피해자들이 그러하였듯이 루머 유포자 및 언어폭력(악플), 악플러들 의 범죄 특히 사이버 테러에 가까운 것들에 이제 가벼이 넘기지 않을 것이며, 더 이상 묵과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연매협은 또한 "사이버 테러에 관하여, 사과와 반성으로 그치지 않고 언어폭력(악플), 악플러들을 발본색원해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의뢰 및 법적 조치와 정부에 질의 및 청원을 하여, 그 어떠한 것들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며, 강경대응 해나갈 것이다"라며 "대중문화예술산업 종사자,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무분별하게 전하는 언어폭력(악플)에 대해 전면적으로 초강경대응 할 것을 재차 밝힌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의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다. 설리가 생전 악플에 대한 괴로움을 수차례 호소한 바, 많은 이들이 악성 댓글 문제를 지적하며 악플러 처벌과 인터넷 실명제를 요구하고 있다.

 

다음은 연매협의 입장 전문.

△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사이버 악플러 근절’ 을 위한 입장 표명

故 설리의 죽음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제 앞으로 대중문화예술인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본 협회는 다음과 같이 입장을 표명 합니다.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회장 손성민)는 한국 대중문화예술산업 발전을 위한 중심에 선 기획업자로 앞장서서 건전하고 체계적인 대중문화산업발전과 확립에 힘쓰고 있는 단체이며, 회원(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의 권익 보호와 올바른 대중문화가 정착해 나갈 수 있도록 온 힘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최근 익명성에 기댄 사이버 언어폭력과 악성 루머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될 만큼 심각성을 띄고 있는 가운데, 대중문화예술인이 단지 ‘공인‘ 이라는 이유로 감수 할 수 있는 부분을 넘어서 한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고 그 가족과 주변인까지 고통 받게 하는 사이버 테러 언어폭력(악플)을 더 이상 본 협회는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이에 맞서 대응해 나갈 것을 밝히는 바입니다.

연매협은 지난 2016년 6월경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공동 주최/주관으로 ‘인터넷 바른말 사용하기’ 캠페인을 본 협회의 회원 (사) 소속 아티스트들과 함께 진행 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선플’ 달기 운동을 시작 하였지만, 정부에서 오래 지속 하지 못하였으며, 단발성으로 끝난 것에 깊은 아쉬움이 느껴집니다. 본 협회는 회원(사)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인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일에 직면 하였습니다. 더 이상 이러한 일들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사이버 언어폭력(악플) 및 악플러 근절에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 합니다. 과거 피해자들이 그러하였듯이 루머 유포자 및 언어폭력(악플), 악플러들 의 범죄 특히 사이버 테러에 가까운 것들에 이제 가벼이 넘기지 않을 것이며, 더 이상 묵과 하지 않을 것입니다.

사이버 테러에 관하여, 사과와 반성으로 그치지 않고 언어폭력(악플), 악플러를 발본색원해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의뢰 및 법적 조치와 정부에 질의 및 청원을 하여, 그 어떠한 것들도 용서 하지 않을 것이며, 강경대응 해 나갈 것입니다. 대중문화예술산업종사자,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무분별하게 전하는 언어폭력(악플)에 대하여, 전면적으로 초강경대응 할 것을 재차 밝히는 바입니다. 더불어 본 협회는 더 이상 악성 댓글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대중문화예술인’들의 명예와 인격이 실추되는 일이 없도록 사이버 테러, 언어폭력(악플), 악플러 근절 및 방지를 위한 사회적 활동을 점차적으로 앞장 서 나갈 것입니다. 건전하고 올바른 사회와 대중문화산업발전을 위해 본 협회는 더욱 더 앞장서서 나아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회장 손성민

송효진 기자    hyo14799@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9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