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병원이 외상센터 지원금을 인건비로 돌렸다”
상태바
이국종 “병원이 외상센터 지원금을 인건비로 돌렸다”
  • 박장권 기자
  • 승인 2019.10.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종 교수,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중증외상환자를 살리는 의료기관이 핵심 가치를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

[수원=월드투데이] 박장권 기자 =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해 병원 측이 권역외상센터 인력충원 예산으로 받은 국비를 다른 용도로 썼다고 증언했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
[이국종 아주대 교수]

18일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주당 김한정 의원 의원은 "지난해 간호 인력 충원을 위해 22억원을 지원했는데 센터 측이 요청한 간호사 숫자인 67명을 충원했냐"고 물었다.

이 교수는 "절반 정도만 충원했고, 병원 집행부가 나머지 인력에 대한 증원 요구는 반려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예산이 권역외상센터 용도가 아닌 다른 곳으로 누수됐다""아는 대로 간단히 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교수는 "정부가 외상센터 인력 보충에 국비 22억원을 내려보냈는데 실제 67명을 증원해야 하는 상황인데 병원은 37명만을 증원하기로 결정했다""나머지 예산을 기존 간호사 월급을 주는 데 돌렸다"고 했다.

이 교수는 "중증외상환자는 노동자 블루컬러 계층이 압도적으로 많다. 그런 분들을 치료해서 사회로 돌려보내는 것이 국가 안전망이 된다""먼저 관심을 가져 주시고 지원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원들과 언론, 정부 각 부처가 선의를 가지고 도와주고 있지만, 정작 중증외상환자를 살리는 의료기관이 핵심 가치를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한국사회에서 할 수 있는 한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박장권 기자    pjk9820@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0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