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DLF 관련 자료 금감원 검사 직전 삭제해”
상태바
“하나은행, DLF 관련 자료 금감원 검사 직전 삭제해”
  • 김진섭 기자
  • 승인 2019.10.2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김진섭 기자 = 하나은행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된 검토 자료를 만들었다가 금융감독원 검사 직전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 김동성 부원장보는 2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이 삭제한 자료와 관련한 질문에 "크게 2개 파일이다. 1차 전수조사, 2차 전수조사 파일"이라며 "손해배상을 검토하기 위해 전수조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원장보는 자료 내용에 대해 "(DLF) 불완전판매 관련 파일"이라며 "지성규 행장이 지시해 작성한 파일이 맞다. 하나은행이 전수조사한 파일이고, 저희가 발견하기 전까지 은닉했다"고 말했다.

삭제된 자료는 대부분 복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자료는 금감원이 합동검사에 착수하기 직전인 지난 8월 초 삭제됐다.

이날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은 "자료 삭제 사실을 보도를 통해 봤다. 삭제를 누가 지시했고, 무엇을 삭제했고, 왜 삭제 했는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함 부회장은 "금감원 검사 결과에 따라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결정되는 부분을 전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실을 100% 보상하라고 해도 따르겠냐'는 거듭된 질문에도 "결정에 따르겠다"고 답했다.

김진섭 기자    nov641117@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0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