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4일 수능일 대중교통 늘린다
상태바
11월14일 수능일 대중교통 늘린다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0.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오는 1114일 관공서 등의 출근 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등교시간대 대중교통 운행이 늘어난다.

이번 수능은 올해 1114일 오전 840분부터 오후 5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내년도 대학 신입생을 모집하기 위한 것이므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다.

모든 수험생은 당일 오전 8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이번 수능 원서를 낸 수험생은 총 548734명이다.

시험 당일 시험장이 설치된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각은 평상시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시험장 근처 군부대도 수험생 등교 시간인 오전 6오전 810분에 병력 등 이동을 자제한다.

지하철과 열차 등의 출근 혼잡 운행시간대는 기존의 오전 79(2시간)에서 오전 610(4시간)으로 연장된다.

시험 당일 시험장 200전방부터는 차량 출입이 통제되므로 자가 차량을 이용하는 수험생들은 200앞에서 내려서 걸어가야 한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또 교육부는 영어 듣기평가가 치러지는 오후 11035(25분간)'소음통제시간'으로 설정한다.

이 시간에 항공기 이착륙이 이뤄지지 않으며, 포 사격 및 전차 이동 등 군사훈련도 금지된다.

버스나 열차는 시험장 주변에서 경적 사용을 자제하고 차량을 서행 운전해야 한다.

수능 당일 수험생들이 쉽게 날씨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기상청은 118일부터 홈페이지(www.kma.go.kr)를 통해 전국 시험장별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1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