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히토 일왕 "세계 평화·헌법 준수"...아베 개헌 주장과 대비
상태바
나루히토 일왕 "세계 평화·헌법 준수"...아베 개헌 주장과 대비
  • 송정수 기자
  • 승인 2019.10.2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나루히토 일왕이 세계 평화와 헌법 준수를 언명했다.

[나루히토 일왕]
[나루히토 일왕]

헌법을 고쳐 일본을 전쟁 가능한 국가로 바꾸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대비되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22일 나루히토 일왕은 도쿄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자신이 일본 헌법과 '황실전범'(皇室典範)특례법 등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다며 "즉위를 내외에 선명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아베 총리와 이낙연 총리 등 약 180개국 대표가 참석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헌법에 따라 일본국과 일본 국민통합의 상징으로서 임무를 다할 것을 맹세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예지와 해이해지지 않은 노력에 의해 우리나라가 한층 발전을 이루고 국제사회의 우호와 평화, 인류 복지와 번영에 기여할 것을 간절하게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나루히토 일왕은 전쟁을 직접 체험하지 않은 전후 세대이지만 부친인 아키히토(明仁) 상왕으로부터 전쟁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일왕의 메시지는 일본 자위대가 전쟁에 가담하게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일본인에게 적지 않은 울림을 줄 것으로 보인다.

송정수 기자    sj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1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