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휘국 광주교육감 "10·26 탕탕절"...하태경 “교육자 자격 없다”
상태바
장휘국 광주교육감 "10·26 탕탕절"...하태경 “교육자 자격 없다”
  • 남재준 기자
  • 승인 2019.10.2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월드투데이] 남재준 기자 =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10·26''탕탕절'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장 교육감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탕탕절. 110년 전 안중근 의사께서 일제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격살한 날. 40년 전 김재규가 유신독재 심장 다카키 마사오를 쏜 날. 기억합시다."라고 올렸다.

광주시교육청 로고와 함께 안중근 의사의 단지 혈서, 태극기, 무궁화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장 교육감은 이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창씨 개명 이름인 다카키 마사오를 삭제하고 올렸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탕탕절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퍼진 신조어다.

인터넷에는 1026일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 김좌진 장군의 청산리대첩, 김재규의 박정희 전 대통령 저격 등 역사적 사실과 함께 "오늘은 탕수육 먹는 날"이라는 문구가 적힌 합성물도 찾아볼 수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박 대통령 서거일을 탕탕절이라고 부르는 것은 좌파 일베의 행태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장 교육감은 교육자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 신조어라 생각하고 올렸는데 불필요한 논란이 있을 수 있겠다 싶어 당일(26) 게시물을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장 교육감은 역사교사 출신으로 전교조 광주지부장을 지낸 3선 교육감이다.

 

남재준 기자    njj753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