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깅스는 일상복”...여성 뒷모습 몰카 항소심서 무죄
상태바
“레깅스는 일상복”...여성 뒷모습 몰카 항소심서 무죄
  • 최미지 기자
  • 승인 2019.10.28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월드투데이] 최미지 기자 = 버스 안에서 레깅스를 입은 여성의 하반신을 몰래 촬영한 남성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28일 의정부지법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형의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레깅스가 일상복으로 활용되고 있기 때문에 성적 수치심을 줬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판단했다.

A씨는 지난해 버스 안에서 레깅스를 입고 있던 B씨의 하반신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촬영 부위가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신체에 해당한다며 A씨에게 벌금 70만 원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24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이에 대해 항소심 재판부는 "레깅스는 운동복을 넘어 일상복으로 활용되고 있고, 피해자 역시 이 같은 옷차림으로 대중교통에 탑승했다""레깅스를 입은 젊은 여성이라는 이유로 성적 욕망의 대상이라 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고인의 행위가 피해자에게 불쾌감을 준 것은 분명하다"면서 "그러나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단정하기 어렵고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미지 기자    chmj@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