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산불로 LA 서부 9천여 명 대피”
상태바
“캘리포니아 산불로 LA 서부 9천여 명 대피”
  • 송정수 기자
  • 승인 2019.10.3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 전역에서 강풍으로 대형 산불이 급속도로 번지면서 일부 지역에 대피명령이 떨어졌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이날 저녁까지 최고 풍속 시속 80마일(128.7)에 이르는 허리케인급 강풍이 남부 캘리포니아에 닥칠 수 있다고 예보했다.

이는 캘리포니아에서 측정된 풍속으로는 수년 만에 가장 강력한 수준이다.

현지시간 30AP통신 등에 따르면 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70떨어진 시미밸리에서 발화한 산불로 로널드 레이건 프레지덴셜 도서관과 인근 주택가에 대피명령이 떨어졌다.

AP통신은 지금까지 산불로 55세 노숙인 여성이 사망했고, 강풍으로 쓰러진 나무가 차량을 덮쳐 2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LA 서부 부촌인 벨에어, 브렌트우드 주민 9천여 명이 대피했으며, 대피 행렬에는 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와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지낸 배우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포함됐다.

 

송정수 기자    sj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