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의원직 상실...'급여 대납'으로 정치자금 부정 수수"
상태바
“황영철, 의원직 상실...'급여 대납'으로 정치자금 부정 수수"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0.3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했다.

대법원은 지난 30일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등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판결로 그는 의원직을 상실했다.

[황영철 의원]
[황영철 의원]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국회의원 당선이 무효가 된다.

대법원은 황 의원이 보좌진의 급여 대납 등 정치자금법에서 정하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자금을 지급 받았다고 본 원심에 잘못이 없다고 판단했다.

황 의원은 자신의 보좌진 등의 월급을 일부 반납받아 지역구 사무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하는 등 23천여만원 상당의 정치자금을 부정 수수한 것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경조사 명목으로 약 290만원을 기부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도 있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