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프로야구 워싱턴, 원정 4승으로 첫 월드시리즈 우승
상태바
美프로야구 워싱턴, 원정 4승으로 첫 월드시리즈 우승
  • 최지원 기자
  • 승인 2019.10.3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최지원 기자 =워싱턴 내셔널스가 창단 50년 만에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에서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2019년 미국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MVP에 선정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2019년 미국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MVP에 선정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31일 워싱턴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WS 7차전에서 앤서니 렌던과 하위 켄드릭의 홈런으로 승기를 잡았다.

이후 후안 소토의 적시타와 애덤 이튼의 안타를 묶어 6-2로 승리했다.

워싱턴 내셔널스는 1969년 창단한 몬트리올 엑스포스의 후신격으로 2005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미국 수도 워싱턴 D.C.로 홈을 옮겼다.

워싱턴은 또 WS 원정 경기에서만 4승을 거둔 유일한 챔피언이라는 새 역사도 썼다.

워싱턴은 안방에서 열린 35차전을 모조리 패했지만, 휴스턴에서 열린 WS 12, 67차전을 잡았다.

월드시리즈 2차전과 6차전에서 2승을 따낸 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스트라스버그는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만 5승 무패, 평균자책점 1.98의 성적을 남겨 워싱턴의 우승에 크게 이바지했다.

워싱턴은 아울러 2014년 샌프란시스코 이래 와일드카드 팀으론 5년 만에 WS 우승 계보를 이었다.

 

 

최지원 기자    cjw7551@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