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태운 헬기, 이륙 후 2분도 안 돼 추락한 것 같다“
상태바
"7명 태운 헬기, 이륙 후 2분도 안 돼 추락한 것 같다“
  • 유필영 기자
  • 승인 2019.11.0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월드투데이] 유필영 기자 = 31일 밤 응급환자를 태운 소방헬기가 독도를 이륙한 뒤 2분도 안 돼 바다에 떨어진 것으로 목격됐다.

[지난달 31일, 독도 해상에서 헬기 추락]
[지난달 31일, 독도 해상에서 헬기 추락]

사고수습대책본부가 있는 포항남부소방서 브리핑에 따르면 31일 오후 1126분께 독도에서 환자와 보호자, 소방구조대원 등 모두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가 이륙 후 인근 200300m 지점에 추락했다.

사고를 처음 목격한 신정범 독도경비대장이 헬기가 바다에 추락하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했다.

신 대장은 "헬기가 이륙 후 추락하기까지 2분도 안 걸린 것 같다"고 밝혔다.

헬기는 전날 오후 응급환자 요청에 따라 1122분께 독도에 착륙했고 2분 뒤인 24분께 환자 등이 탑승했다.

독도경비대는 독도 인근에서 홍게를 잡던 50대 어선 선원이 왼쪽 엄지손가락 첫마디가 절단됐다는 응급 상황을 접수한 후 119에 신고해 헬기 지원을 요청했다.

독도경비대 신고를 받은 후 이날 오후 933분께 대구에 있던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로 출발했다.

사고가 나자 관계 당국은 독도 인근 해상에 해경 경비함정, 해군 항공기 등을 급파해 수색에 나섰고 민간 어선도 수색에 참여했다.

사고수습대책본부는 1일 오전 830분께 잠수요원 31명을 투입해 수중 수색에도 나섰다.

또 이날 함정, 헬기 등 장비 27대와 인력 522명을 투입해 사고 해역을 집중적으로 수색할 방침이다.

유필영 기자    ypy@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