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니자티딘 처방 자제해야"...발암우려물질 조사
상태바
의협 "니자티딘 처방 자제해야"...발암우려물질 조사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1.0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보건당국이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돼 판매 중단한 위장약 성분 '라니티딘'과 화학구조가 유사한 '니자티딘'에 대한 조사도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의사협회는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니자티딘의 처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니자티딘을 대상으로 발암 우려 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의 함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니자티딘은 라니티딘과 동일한 화학구조를 티딘류 계열 의약품 성분이다.

위궤양·십이지장 궤양 치료에 주로 쓴다.

일본에서는 오하라약품공업의 니자티딘 의약품에서 NDMA가 검출돼 자진 회수한 바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현재 시험법을 만들어 분석 중"이라며 "라니티딘 때와 마찬가지로 일단 원료를 우선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식약처는 니자티딘 성분 의약품을 보유한 제약사들에도 해당 제품의 NDMA 함유 여부를 자체 검사하라고 지시했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