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北 "패륜적 도발" 맹비난…文정부 김정은 본색 직시 해야
상태바
황교안 대표, 北 "패륜적 도발" 맹비난…文정부 김정은 본색 직시 해야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1.0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및 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
▲한국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및 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상 중 초대형방사포를 발사한 것에 대해 "패륜적 도발"이라고 맹비난하며 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 연석회의'에서 "지난달 31일 북한이 도의적으로 있을 수 없는 패륜적 도발을 감행했다.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상중(喪中) 도발"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이제라도 정부가 허황된 망상에서 벗어나 북한과 김정은의 본색을 직시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하는 짝사랑을 이제는 그만해야 한다“며 "한미동맹을 복원 국제사회와 탄탄한 공조를 통해 북의 도발에 강력하게 대응하는 게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인 원유철 의원은 "북한 미사일 발사는 '김정은 불꽃쇼'라는 무력도발 월례행사가 됐다"며 "문재인 정권은 대북정책의 기조와 뿌리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날로 고도화하는 북한의 미사일 능력에 대한 근본적인 방어체계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2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