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계엄령 문건의 진위는 확신할 수 없다”
상태바
정의용 “계엄령 문건의 진위는 확신할 수 없다”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1.0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군인권센터가 추가 공개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의 진위는 확신할 수 없다고 밝혔다.

1일 정 실장은 국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이 '해당 문건을 봤느냐'고 묻자 "최근 군인권센터에서 공개한 문건도 봤고 작년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도 봤다""(두 문건 사이) 내용에 차이가 있고 문건 진위에 대한 확신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정 실장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조사에 대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국가안보실 차원에서 이런 의혹을 불식시킬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 있는지 검토해보겠다"고 언급했다.

정 실장은 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박근혜 정부 당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체결이 애초 졸속으로 이뤄졌다'고 지적하자 "지소미아 체결 과정에서 절차적 투명성과 적절성은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도 아쉬운 측면이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지소미아 종결의 결론에 이르는 데 있어 일본 정부의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3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