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김세연, 한 날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권 '인적쇄신' 동요
상태바
임종석·김세연, 한 날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권 '인적쇄신' 동요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1.18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김세연, 총선 불출마 선언
▲임종석·김세연, 총선 불출마 선언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정치 1번지' 서울 종로 등지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유력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포함해 사실상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부산 지역 3선인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자유한국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국당 의원들의 총사퇴와 함께 보수 세력의 쇄신을 요구했다.

임 전 실장은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정치권에서 만성화를 넘어 화석화돼 버린 정파 간 극단적 대립구도에 있으면서 실망·좌절·혐오·경멸로 이어지는 ‘정치혐오증’에 끊임없이 시달려 왔다”며 “권력의지 없이 봉사정신만으로 이곳에서 버티는 것이 참으로 어렵게 된 사정”이라고 총선 불출마 이유를 밝혔다.

이들의 불출마를 계기로 여야를 막론하고 세대교체와 인적 쇄신 요구가' 거세지고 있어, 관련 움직임의 가시화도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5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