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위안부' 할머니 ”일본이 어떤 사과를 했는지 모르겠다"
상태바
필리핀 '위안부' 할머니 ”일본이 어떤 사과를 했는지 모르겠다"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1.2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나르시사 클라베리아(89) 할머니는 20'1414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해 "우리는 죽기 전에 정의를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르시사 클라베리아]
[나르시사 클라베리아]

이날 집회에는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91)와 클라베리아 할머니, 에스텔리타 디(90·필리핀) 할머니가 참석해 일본에 전쟁범죄 인정과 사죄를 촉구했다.

클라베리아 할머니는 "지금까지도 일본이 어떤 사과를 했는지 모르겠다""한국 학생들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지원해줘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하지만 우리 앞에 뚜벅뚜벅 삶을 살아가셨던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을 우리 가슴에 영웅으로 모시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6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