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비인두암 진단 이후 2년 6개월만 공식석상…"지금은 괜찮아"
상태바
김우빈 비인두암 진단 이후 2년 6개월만 공식석상…"지금은 괜찮아"
  • 송효진 기자
  • 승인 2019.11.2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빈 (사진제공=싸이더스HQ)
▲김우빈 (사진제공=싸이더스HQ)

[서울=월드투데이] 송효진 기자 = 배우 김우빈이 제 40회 청룡영화상 시상자로 2년 6개월 만의 공식석상에 나선다.

21일 김우빈의 소속사인 싸이더스 HQ는 오늘(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리는 제 40회 청룡영화상에 시상식 시상자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싸이더스 HQ 관계자는 김우빈의 건강상태에 대해 “지금은 좋다”고 전했다.

김우빈은 지난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항암치료, 방사선 치료와 요양에 집중했다.

최근 김우빈은 도경수와 일본 여행을 가고, 조인성과 불교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돼 반가운 근황을 알렸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올해 들어 건강을 많이 회복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싸이더스 HQ 관계자는 “현재 최동훈 감독의 시나리오를 받고 논의 중”이라는 구체적인 활동계획을 전했다. 김우빈은 비인두암 판정을 받기 전 최동훈 감독과 영화 ‘도청’ 출연을 확정지었으나 그의 투병으로 인해 제작이 무기한 연기됐다.

한편, 제40회 청룡영화상은 21일 오후 8시 45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고, SBS에서 생중계 된다.

송효진 기자    s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7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