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 들어간 달에만 굴 먹는 풍습, 4천 년 전에 시작”
상태바
“'r' 들어간 달에만 굴 먹는 풍습, 4천 년 전에 시작”
  • 박희숙 기자
  • 승인 2019.11.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서양에선 야생 굴을 'r'이 들어간 달에만 먹는 풍습이 있다.

이런 풍습이 적어도 4천년 전에 시작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제공=픽사베이
사진제공=픽사베이

미국 플로리다자연사박물관에 따르면 이 박물관 소속 니콜 카나로지와 연구원이 이끄는 연구팀은 굴 껍데기에 기생하는 바다 달팽이를 통해 선사시대의 굴 채취 시기를 연구한 결과를 오픈 액세스 온라인 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에 실었다.

연구팀은 굴 껍데기에 달라붙어 침을 꽂고 안의 내용물을 빨아먹는 바다 달팽이인 '부네아 임프레사(Boonea impress)'의 수명이 12개월로 그 길이를 측정하면 굴이 죽은 시기를 알 수 있는 점을 연구에 활용했다.

연구팀은 조지아주 연안에 있는 세인트 캐서린 섬의 4300년 된 고리형 패총(shell ring)에 있는 굴 껍데기와 B. 임프레사를 분석하고 살아있는 굴과 비교했다.

그 결과, 세인트 캐서린 섬에 살던 고대 주민들은 주로 늦가을부터 봄 사이에 굴을 채취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름철에는 섬에 거주하는 인구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버려진 굴 껍데기에 붙어있던 기생 생물에 대한 연구가 플로리다와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시피 등지의 해안에서 발견되는 고리형 패총의 용도에 대해서도 단서를 제공해 준 것으로 분석했다.

카나로지와 연구원은 고리형 패총이 일상적으로 나오는 음식 쓰레기 더미였는지 아니면 임시 축제 장소였는지는 오랫동안 논쟁이 진행돼 왔다면서 섬의 패총에 계절적으로 변화가 있었다는 점은 패총의 용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계절에 따라 패총의 내용물이 바뀐 것은 지속 가능한 수확의 최초 기록 중 하나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남동부지역에서는 굴이 5월부터 10월 사이에 산란기를 갖는데 여름철에 굴 채취를 피한 것은 굴의 개체 수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됐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박희숙 기자    ph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7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