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283억 발행하여 865억 경제적 효과 발생“
상태바
“지역화폐 283억 발행하여 865억 경제적 효과 발생“
  • 서동준 기자
  • 승인 2019.11.2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충남 시·군에서 발행한 지역화폐가 발행액의 3배 넘는 경제파급 효과를 내는 것으로 분석됐다.

25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내 13개 시·군에서 지난달까지 발행한 지역화폐 규모는 283억원으로 집계됐다.

[충남 논산시가 발행한 지역화폐=충남도 제공]
[충남 논산시가 발행한 지역화폐=충남도 제공]

서산과 서천이 50억원씩 가장 많은 지역화폐를 발행했고 공주와 논산, 당진 등이 각각 30억원을 발행했다.

이 가운데 199억원이 시중에 유통됐으며, 79%158억원이 개인에게 판매됐다.

충남도는 지역화폐 발행으로 865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소득 역외 유출을 방지할 수 있었고, 지역 경제에 482억원 규모의 현금 유동성이 개선됐다.

가계수입 증대효과 13억원, 소비촉진 효과 40억원이 발생했고 자영업자들은 카드 수수료 3억원을 절감할 수 있었다.

충남도는 연말까지 시·군에서 101억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추가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도는 앞으로 농어민 수당을 지역 화폐로 지급하고 모바일 화폐도 도입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화폐가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경제적 혜택을 준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지역경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역화폐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서동준 기자    sdj1478@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8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