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을 맞대었을 때 다이아몬드 모양이 안 나오면 폐암 의심“
상태바
”손톱을 맞대었을 때 다이아몬드 모양이 안 나오면 폐암 의심“
  • 박희숙 기자
  • 승인 2019.11.2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손가락 테스트로 폐암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다고 영국암연구소(Cancer Research UK)가 발표했다.

현지시간 지난 26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암 연구소가 폐암 환자에게서 특징적으로 '핑거 클로빙(finger clubbing)'이라는 현상이 나타난다"며 "폐암 환자의 약 35%에서 이 현상이 나타난다"고 보도했다.

[손톱을 맞대었을 때 다이아몬드 모양이 안 나오면 폐암 의심]
[손톱을 맞대었을 때 다이아몬드 모양이 안 나오면 폐암 의심]

핑거 클로빙이란 양손의 검지 손톱을 서로 밀어내듯 눌렀을 때 손톱 사이에 다이아몬드 모양이 생기지 않는 것을 말한다.

건강한 사람은 손톱을 맞대어 눌렀을 때 손톱 사이에 다이아몬드 모양이 생긴다. 이 검사법은 '샴로트의 창문 테스트(Schamroth's window)'라고 불린다.

영국암연구소는 악성 종양이 손가락에 액체가 쌓이는 호르몬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또 이들은 "손가락의 변화를 감지하고, 폐암 의심 증상이 있다면 병원에 방문해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폐암 의심 증상은 가장 흔한 것이 기침이며 기관지를 막으면 호흡곤란, 가래 등이 나타난다.

박희숙 기자    ph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0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