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박물관, 10억 유로 보석류 도둑 맞아..."분실 보험 안 들었다"
상태바
독일 박물관, 10억 유로 보석류 도둑 맞아..."분실 보험 안 들었다"
  • 송정수 기자
  • 승인 2019.11.2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지난 24일 독일 한 유명 박물관이 보석류 등 소장품 100여 점을 도둑맞았다.

하지만 이 박물관은 보석 소장품에 분실 등을 대비한 보험을 안 들어놨다.

독일 경찰당국이 공개한 드레스덴 궁전 도난품 중 일부[작센주 경찰당국 트위터 캡쳐]
독일 경찰당국이 공개한 드레스덴 궁전 도난품 중 일부[작센주 경찰당국 트위터 캡쳐]

독일 언론들은 피해 금액이 최고 10억유로(약 1조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현지시간 26일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독일 작센주 재무부는 작센주가 지난 24일 도난당한 드레스덴 궁전 ‘녹색의 둥근 천장 방’ 소장품 보석류에 대한 보험을 들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작센주는 드레스덴 궁전 소유주인데, 작센주 재무부에 따르면 보험료는 장기적으로 잠재적 손해를 야기하기 때문에 통상 소장품에 보험을 들지 않는 것이 그간 관행이었다.

유럽의 대형 보험사인 ERGO AG의 줄리아 리스 미술·보험부문장은 “공공박물관은 대부분 예산이 제한적”이라며 “다른 박물관에서 소장품을 빌려 전시할 때는 보험을 들지만, 자체 영구소장품에 대해선 보험에 가입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독일 빌트지 등은 이번에 드레스덴 박물관이 도난당한 소장품의 총 가치가 약 10억유로라고 보도했다.

보험을 들지 않았기 때문에 만약 경찰 등 당국이 도난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그만큼이 고스란히 박물관 손해가 되는 셈이다.

현지 언론 등은 도둑들이 훔쳐간 소장품을 전부 곧바로 팔기는 어려울 것이란 점에 희망을 걸고 있다. 

일각에선 도둑들이 암시장에서 보석들을 처분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에 도둑들이 훔쳐간 소장품 중엔 18세기 독일 옛 작센왕국을 통치한 프리드리히 아우구스트 1세의 다이아몬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온 아커만 박물관장은 “18세기에 만들어진 보석류로 예술사·문화사적 가치가 크다”며 “돈 가치로 환산할 수 없는 것들”이라고 밝혔다.

송정수 기자    sj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0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