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나면 1~2억 올라'...부산 아파트, 전국 단위 투자로 몸살 앓아
상태바
'자고나면 1~2억 올라'...부산 아파트, 전국 단위 투자로 몸살 앓아
  • 이새라 기자
  • 승인 2019.12.0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월드투데이] 이새라 기자 = 부산 지역 아파트값이 단기 급등에 따른 후유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부산 해운대·수영·동래구 등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자,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투자자로 주요 단지의 아파트값이 1억~2억원씩 뛰고 호가도 급등했다.

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25일 기준) 부산 아파트값은 0.17% 상승하며, 같은 기간 서울(0.11%)을 웃도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산 아파트값은 지난 8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직후 3주 연속(0.10→0.19→0.17%) 오름세다. 부산 아파트값이 상승한 것은 지난 2017년 9월 첫째 주(0.01%) 이후 2년2개월여 만이다.

전문가들은 부산 지역에서 아파트값 상승폭이 이유로 장기 하락에 따른 '저가 매수' 심리의 영향을 든다. 

부산 아파트값에 견주는 대구(3.40%), 광주(4.24%) 등 다른 5대 광역시와 비교해 하락폭이 더 컸다.

역대 최저금리와 1500조원에 달하는 부동자금의 영향으로 부산 아파트 매매시장이 전국 단위의 투기 시장으로 변질된 것도 원인 중 하나다.

특히 지난 8일 부산 3개구는 규제 지역에서 풀려나면서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세'를 받지 않게 됐다.

조정대상지역에 속한 주택은 1세대 2주택자는 기본세율(6~42%)에서 10%p를 가산한 16~52% 세율을 적용하며, 3주택자는 20%p를 추가한 26~62%의 세율로 양도세를 매긴다. 또 각종 보유세 부과나 대출 규제 문턱도 낮아진다.

여기에 신축 강세 현상도 '학습효과'처럼 번지고 있다.

부산의 지은 지 5년 이하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 0.42%로, 전주(0.20%) 대비 2배 이상 커졌다. 20년 초과 아파트값 상승률(0.13%)의 3배 수준이다.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부산 지역에서 사용승인 20년이 지난 아파트 비율은 36%로, 사상구의 경우 노후 아파트 비율이 60%에 달하며, 영도구(58%), 사하구(54%), 해운대구(51%), 북구(47%) 순이다.

여기에 규제 해제에 따른 분양권 전매제한 규제도 완화되면서 서울에서도 관광버스를 타고 내려가 미분양 물량을 싹쓸이 하는 움직임까지 나타나면서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시장이 과열 양상을 빚고 있다.

감정원 관계자는 "해운대 우동·중동 등에 있는 선도 단지 위주로 투자가 몰리고, 인근 준신축 단지들로 매수세가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국내 최고층 주거복합시설인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이 금주부터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하면서 신축 아파트 선호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반면 이에 따른 후유증을 우려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현재 부산 아파트 매매시장에서는 단기 과열에 따른 관망세가 커지고 있다. 호가가 단기 내 급상승하면서 실수요자들 입장에서 투자에 나서기는 쉽지 않은 환경이기 때문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년 부산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도 2만5432호로, 올해(2만5185호) 대비 많은 수준이어서 급등세가 지속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감정원 관계자는 "외지인 투자는 둘째 치고 현지 실수요자에게는 부담스러울 수 있어 상승폭이 더 커지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새라 기자    lsr456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29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