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면세점 입찰 관심 집중…해외 면세점 진출 유리
상태바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 관심 집중…해외 면세점 진출 유리
  • 박장권 기자
  • 승인 2019.12.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출국장 면세점
▲인천공항 출국장 면세점[사진=박장권 기자]

[인천=월드투데이] 박장권 기자 =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을 앞두고 면세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흥행에 실패한 시내면세점 입찰과 사뭇 다른 모습이다.

2일 인천공항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공사는 내년 8월 임대차 계약이 만료되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 사업권 8개 구역에 대한 입찰 공고를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8개 구역은 롯데면세점(DF3 주류·담배), 신라면세점(DF2 화장품·향수, DF4 주류·담배, DF6 패션·잡화), 신세계(DF7 패션·잡화) 등 대기업 구역 5곳과 SM면세점(DF9 전품목), 시티플러스(DF10 전품목), 엔타스듀티프리(DF12 주류·담배) 등 중소기업 구역 3곳 등 총 8곳이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면세점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입찰을 열심히 준비 중"이라며 "아직 입찰 방식, 구역, 평가, 기간 등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관세법 개정으로 면세점 임대기간이 기존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지만, 인천공항공사 측은 "정해진 바 없다"고 답했다. 업계에서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공고가 5년으로 나오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면세업계가 임대료가 높은 인천공항에 앞다퉈 면세점을 운영하려는 것은 수익보다는 상징적인 이유 때문이다. 인천공항 면세점을 거쳐야 해외 면세점 진출이 쉽고, 공항에 전 세계인이 오가는 만큼 홍보 효과도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구매하는 물건 규모가 커져 협상력이 커지는 '바잉파워(buying power·구매력)' 면에서도 유리하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의 경우 지난해 매출이 2조 6000억원이었다.

한 면세업계 관계자는 "인천공항에 면세점이 입점되어 있으면 유치하기 어려운 브랜드의 계약이 상대적으로 쉬워지고, 운영하는 시내면세점 입점도 함께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당초 바잉파워가 필요한 면세사업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과도하게 면세점 특허를 허용했다"며 "정부가 구매한도(5000달러) 뿐 아니라 면세한도(600달러)도 늘려줘 기존 면세 사업자의 활로를 찾아줘야 한다"고 전했다

박장권 기자    pjk9820@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3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