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사서 배출하는 암모니아, 도심 초미세먼지 농도에 영향"
상태바
"축사서 배출하는 암모니아, 도심 초미세먼지 농도에 영향"
  • 남재준 기자
  • 승인 2019.12.0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월드투데이] 남재준 기자 = 축산농가에서 배출하는 암모니아 성분이 인접 지역 미세먼지 농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북대학교 송미정 지구환경과학과 교수는 "전북은 제조산업이 발달한 타지역과 미세먼지 배출 요인이 다르게 나타난다"며 "축사 분뇨에서 배출하는 암모니아와 농작물을 소각하는 생물성 연소 과정에서 나오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미세먼지 농도에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송 교수 연구팀은 지난 5월부터 반년 동안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에 있는 대기측정소에서 암모니아와 미세먼지 농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주장했다.

조사 결과 전주 도심으로 유입되는 암모니아 농도가 증가할수록 대기 질도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축산농가가 밀집한 교외 지역에서 도심으로 바람이 불 때마다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높아지는 것을 확인하고, 축사에서 배출하는 암모니아가 다른 물질과 결합해 오염물질을 만드는 것으로 판단했다.

제조업 연소과정에서 나오는 1차 미세먼지와 달리, 대기 중 오염물질이 도심으로 유입된 암모니아 성분 등과 만나면 물리·화학적 반응을 일으켜 2차 미세먼지를 생성한다는 것이다.

송 교수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지속하는 겨울철에도 측정과 분석을 이어갈 방침"이라며 "암모니아 성분이 미세먼지 생성에 얼마나 크게 기여하는지, 그 과정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는 추가적인 데이터 확보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재준 기자    njj753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3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