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악산, 2022년까지 전면 개방”
상태바
청와대 “북악산, 2022년까지 전면 개방”
  • 김태식 기자
  • 승인 2019.12.0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김태식 기자 = 1968년 '김신조 사건' 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던 북악산이 내후년까지 순차적으로 전면 개방된다.

[북악산]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는 3일 "군사상 보안문제 등으로 한양도성 순성길을 따라 일부 탐방로만 제한적으로 개방됐던 북악산 지역이 2022년까지 2단계에 걸쳐 완전히 개방된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북악산 개방이 완료되면 여의도공원의 4.8배에 이르는 면적이 도심의 숲 구실을 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경호처는 이번 조치를 두고 "올해 1월 초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유홍준 자문위원이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를 밝히며 '북악산 개방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소통과 개방의 취지를 살리겠다'고 언급한 데 따른 후속조치"라고 전했다.

청와대 경호처는 2007년에 북악산을 개방했으나 이때는 와룡공원에서 창의문에 이르는 성곽길을 따라 탐방로를 제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북악산 산행 당시 "인왕산이 전면 개방된 것처럼 북악산도 개방 정도를 넓혀 가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내년 상반기까지 진행되는 1단계 개방에서는 한양도성 북악산 성곽으로부터 북악스카이웨이 사이의 성곽 북측면이 열린다.

경호처 등은 시민의 통행을 가로막았던 성곽 철책을 없애 청운대∼곡장 구간의 성곽 외측 탐방로를 개방하고 횡단보도·주차장을 설치해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어서 2022년 상반기에 완료 예정인 2단계 조치가 이뤄지면 50여년간 폐쇄됐던 성곽 남측면도 개방된다.

경호처 등은 등산로에 있는 일부 시설물은 보존하고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북악산이 완전히 개방되면 성곽 곡장에서 북악스카이웨이 구간이 연결돼 인왕산에서 북악산을 거쳐 북한산까지 연속 산행이 가능하다고 경호처는 설명했다.

김태식 기자    kts4132@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3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