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핀테크 시장, 금융규제 샌드박스 적극적으로 운영
상태바
국내 핀테크 시장, 금융규제 샌드박스 적극적으로 운영
  • 송영섭 기자
  • 승인 2019.12.0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스케일업을 통해 바뀌게 될 국민 생활 모습
▲핀테크 스케일업을 통해 바뀌게 될 국민 생활 모습

[서울=월드투데이] 송영섭 기자 = 금융당국이 국내 핀테크 시장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보다 적극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내년 3월까지 혁신금융서비스를 100건 이상 지정하고, 테스트 기간이 종료될 때까지 영업 규제가 정비되지 않으면 특례 기간도 연장하기로 했다. 특례 기간이 끝난 뒤 핀테크 기업의 원활한 금융권 진입을 위해 ‘스몰 라이센스’도 도입된다.

금융위원회는 4일 개최된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논의를 거쳐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금융혁신 가속화를 위한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먼 저 금융위는 내년 3월까지 100건 이상의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목표로 금융규제 샌드박스 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4월부터 11월 현재까지 총 68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지정됐는데, 남은 4개월간 30건 이상을 심사하고 지정하겠다는 것이다. 금융위는 "핀테크 기업에 밀착 컨설팅을 제공하고 3월 이후에도 혁신금융심사회를 정기 개최하는 등 적극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금융사업자의 아이디어를 보호할 수 있도록 특허청과 협업도 추진한다. 특허를 출원할 때 규제특례 관련 기술은 우선 심사를 통해 심사 기간을 기존 13개월에서 2개월로 대폭 단축할 수 있다. 또 특허를 침해받을 경우 신속 심판도 받을 수 있다. 약 7개월 걸리는 심판을 3개월 만에 끝낼 수 있게 된다.

혁신금융사업자로 지정되면 금융당국의 밀착 지원도 받을 수 있으며, 다.금융규제 샌드박스를 운영하면서 발견한 규제 역시 보다 적극적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 중엔 혁신금융사업자의 단계적·안정적 성장을 위해 금융업 진입장벽도 완화한다.

핀테크 기업에 특화된 임시 허가인 ‘스몰 라이센스’도 도입된다. 금융위는 서비 스 공급과 관련된 범위 내에서 일정 기간 업무 영위를 인정하거나 관련 금융업법상 인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혁신금융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금융위에서 임시 허가를 결정하고, 부가조건을 통해 영업행위·건전성 등 기타 규제를 적용할 것"이라며 "관련 금융업법 규제를 적용하되, 서비스 범위와 규모, 방식 등을 감안해 규제 수준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송영섭 기자    songinmo5024@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3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