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하면 갚는 조건 학자금, 체납액 300% 넘어“
상태바
“취업하면 갚는 조건 학자금, 체납액 300% 넘어“
  • 이새라 기자
  • 승인 2019.12.04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월드투데이] 이새라 기자 = 부산 울산 경남지역 청년층의 ‘취업 후 상환 학자금(ICL, Income Contingent Loan)’ 체납액과 체납 건수 증가율이 급증하고 있다.

대학 때 정부로부터 빌린 학자금을 졸업 이후에도 갚지 못하는 ‘학자금 푸어’가 증가했다는 의미다. 대학 졸업 후 3년이 경과하거나 연간소득이 2013만 원(올해 상반기 기준) 이상이면 의무적으로 상환 대상자가 된다.

ICL 체납 증가는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자동차·기계 등이 침체에 빠지면서 실업률이 악화된 데 따른 것이다.

또 지역기업의 임금 수준이 낮은 것도 체납 증가의 또 다른 원인이다.

 ‘국세 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기준 전국 ICL 체납액은 2014년 55억9300만 원에서 지난해 206억4000만 원으로 269% 증가한 반면 부산 울산 경남은 모두 300%를 웃돌았다.

부산지역 ICL 체납액은 총 15억7900만 원으로 전국 17개 시·도별로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4년(3억8700만 원)보다 4.1배 늘었다.

증가율로 따지면 308%에 달한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서울(49억1800만 원) 경기(54억7900만 원) 인천(16억4300만 원)에 이어 네 번째로 많다.

울산과 경남도 이 기간 체납액이 각각 335%(1억5100만 원→6억5700만 원)와 311%(2억4400만 원→10억200만 원) 급증했다.

2000만 원 이상 학자금을 대출받은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상환에 5년 이상이 걸린다.

국세청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ICL 체납 증가는 졸업 이후 직장을 구하지 못했거나 취업을 했더라도 학자금을 갚지 못할 정도로 급여가 낮은 것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이새라 기자    lsr456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3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