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제주용암수' 판매 위기…제주도, 국내 판매 시 원수 공급 중단
상태바
오리온 '제주용암수' 판매 위기…제주도, 국내 판매 시 원수 공급 중단
  • 김도식 기자
  • 승인 2019.12.0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 공장
▲오리온 '제주용암수' 공장

[제주=월드투데이] 김도식 기자 = ‘제주용암수’로 국내 생수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 오리온이 출발부터 장애물을 만났다. 제주도가 오리온이 국내 판매를 강행할 경우 ‘제주용암수’의 원수인 염지하수 공급을 중단하겠다는 카드를 꺼내들었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지난 3일 입장자료를 내고 "오리온이 정식 계약 없이,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은 채 지속적으로 염지하수를 판매한다면 더이상 염지하수를 공급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오리온과 제주테크노파크는 용암해수 공급 지침에 따른 어떠한 정식 용수(염지하수) 공급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다"며 "현재 오리온에 공급되고 있는 염지하수는 시제품 생산을 위한 최소한의 공급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이어 "오리온은 당초 자체적인 염지하수 관정을 개발하려고 했으나 2017년 4월18일 허가 신청을 자진 취하해 제주도가 개발한 염지하수를 공급받기로 했다"며 "그러나 오리온은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의 요구에도 현재까지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제주도는 "그동안 공문 등을 통해 공수화 원칙상 염지하수를 국내 판매용으로 공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왔는데도 오리온은 ‘중국 수출을 위해서는 국내 판매가 필요하다’는 일방적인 주장을 하며 제품 출시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제주도는 "오리온이 시제품 생산용으로 공급받은 염지하수를 국내 판매용에 이용하려는 점은 매우 유감"이라며 "마치 제주도가 제품 생산·판매를 방해하는 것처럼 언론에 공표하는 것 역시 당초의 신의를 저버리는 일로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제주도가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를 저지하고 나선 속내는 제주도 공기업인 제주도개발공사에서 생산하는 ‘삼다수’ 판매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도가 용암해수를 공급하지 않을 경우 사업자에게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게 된다. 이달부터 ‘제주용암수’를 국내에 판매하고 있는 오리온 측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입장이다.

제주도가 용암해수 산업 육성을 위해 용암해수 단지를 조성해 기업을 입주시켜 놓고, 정작 제품을 개발해 판매하겠다고 하니 국내에서는 시판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특히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를 제한할 수 있는 명확한 법적인 근거도 없는 상황이다. 또 제주용암수는 용암해수를 활용한 ‘혼합음료’이기 때문에 지하수를 활용한 ‘먹는샘물’과는 성질이 다를 뿐 아니라,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는 제품을 해외에서만 판매하라는 것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용암해수단지에 입주한 기업 중에서 ‘혼합음료’를 생산해 국내에 판매하는 다른 기업에는 용암해수를 공급하고 있어 형평성 문제도 나오고 있다.
 

김도식 기자    hd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