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수명 증가세가 멈췄다...“2018년 평균 82.7세"
상태바
기대수명 증가세가 멈췄다...“2018년 평균 82.7세"
  • 박희숙 기자
  • 승인 2019.12.0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매년 꾸준히 늘어났던 국내 출생아의 기대수명이 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멈춰 섰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생명표'를 보면 2018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전년과 동일한 82.7년이었다.

지난해 기록적인 한파로 사망자가 증가하면서 당해 사망신고 자료를 바탕으로 추정하는 기대수명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통계청은 설명했다.

기대수명은 해당연도 출생아가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뜻한다.

성별로 보면 2018년 출생 남성의 기대수명은 79.7년, 여성은 85.7년으로 격차는 6.0년에 그쳤다.

남녀 기대수명 간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었다가 이후 서서히 좁혀지고 있다.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83.4년보다 약 2.4년 높다. 회원국 가운데 일본(87.3년), 스페인(86.1년)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즉 여성의 기대수명이 가파르게 증가하기 어려운 가운데 남성의 기대수명 증가속도가 상대적으로 빨라 격차가 좁혀지고 있는 셈이다.

한국 남성 기대수명은 OECD 평균을 1.7년 웃돌지만, 회원국 가운데서는 15위에 그쳤다.

연령별 기대여명은 80세 이상 남성과 90세 이상 여성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증가했다.

지난해 40세인 남성은 향후 40.8년, 여성은 46.5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된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3.2년, 2.5년씩 늘어난 수치다.

60세의 경우 남성은 10년 전보다 2.6년 늘어난 22.8년, 여성은 2.3년 증가한 27. 5년 더 생존할 것으로 보인다.

65세의 기대여명은 남녀가 각각 18.7년, 22.8년이었다. OECD 평균인 남성 18.0년, 여성 21.3년보다 높았다.

지난해 태어난 여성이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을 따져보면 79.9%에 달했다. 남성은 60.1%였다.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여성이 3.7%, 남성이 1.0%였다.

박희숙 기자    ph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