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성 2명 중 1명, 디지털 성범죄 당했다”
상태바
“서울 여성 2명 중 1명, 디지털 성범죄 당했다”
  • 김태식 기자
  • 승인 2019.12.0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김태식 기자 = 서울시가 디지털 성범죄의 취약지대가 됐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 여성의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 및 인식 조사에 따르면,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한 서울시 거주 여성은 조사 대상 3,678명 중 약 43%인 1,581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명 중 1명 꼴로 디지털 성범죄에 노출된 셈이다. 게다가 이중 직접 피해자도 530명에 달했다.

특히 2~30대 여성의 직·간접 디지털 성범죄 피해 경험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이중 직접 피해경험자 수치는 30대가 16.1%, 20대가 15.6%, 10대가 15.4%, 40대가 13.2%로 나타나 전 연령대 여성이 성범죄에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에서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카메라 등 매체를 이용해 상대의 동의 없이 신체를 촬영, 해당 촬영물을 동의 없이 유포, 유포 협박, 저장, 전시 그리고 디지털 공간, 미디어, SNS 등에서 원하지 않는 성적 언어폭력, 이미지 전송 등 성적 괴롭힘을 가하는 행위를 포괄하는 범죄로 정의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 경로는 메신저를 통한 범죄가 32.3%로 가장 높았으며, SNS(26.1%), 커뮤니티 사이트(25.3%), 이메일(24.8%), 채팅어플(18.6%) 순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직접 피해 유형을 보면, 피해 여성이 '원치 않는 음란물 수신’이 48%로 가장 많았고, '성적 대화 요구'(38%), '특정 신체 부위 사진 전송 요구'(30%), '특정 신체 부위 노출 요구'(26%), '성적 모멸감이 느껴지는 신체 촬영'(20%), '성적 행위가 찍힌 영상 및 사진 무단 유포'(17%) 등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직·간접 피해 후 신고 등 대응한 응답자는 7.4%에 그쳤다. 특히 직접 피해자 중 약 66.6%인 353명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못했다.

그 이유에 대해 피해 여성들은 '처벌의 불확실성'(43%)을 가장 많이 꼽았다. '번거로운 대응 절차'(37%), '대응 방법 모름'(35%), '피해 사실이 알려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31%)이 뒤를 이었다.

이와 관련, 디지털 성범죄 발생 원인 역시 '약한 처벌'(7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에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해 필요한 정책에 대해 “가해자 처벌 강화를 위한 법제 정비(78.5%)”, “디지털 성범죄 및 온라인 이용 시민교육(57.3%)”, “피해 감시 모니터링 및 단속(50.2%)”, “유통 플랫폼 운영자 규제(35.2%), “피해자 지원을 위한 상시기구 확충(34.2%)”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서울시는 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 등 4개 단체와 함께 '온 서울 세이프(On Seoul Safe)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김태식 기자    kts4132@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