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과 마일리지를 섞어서 항공권 산다...내년 하반기부터”
상태바
“현금과 마일리지를 섞어서 항공권 산다...내년 하반기부터”
  • 송영섭 기자
  • 승인 2019.12.0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영섭 기자 =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현금과 마일리지를 섞어서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3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소비자정책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항공 마일리지 제도개선’ 진행 상황을 보고했다.

기존에는 항공사가 지정한 마일리지용 좌석에 한해 마일리지로만 항공권 구입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현금으로 항공권을 구입하면서 일부를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마일리지 제도는 그동안 성수기에는 마일리지로 항공권을 구입하기 어렵고 마일리지 사용처가 제한적이어서 소비자에게 불리하다는 지적이 많이 제기됐다.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2008년 항공약관을 변경해 소비자가 적립한 항공 마일리지 소멸시효를 10년으로 제한함에 따라 올해 1월 1일부로 2008년부터 적립된 마일리지가 대거 소멸하면서 불만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현금과 마일리지를 함께 써서 항공권을 구입하게 하는 복합결제 등 마일리지 사용 제도 전면 개편 방안을 추진해왔다.

복합결제의 경우 최소 마일리지 사용량 등 세부적인 사항은 항공사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현재보다 마일리지 보유자의 사용 기회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내년 하반기부터 마일리지 복합결제 제도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내년 하반기 시범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이달 중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매각이 완료된 이후에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현재 전체 좌석의 5∼10% 수준인 보너스 항공권 공급량을 확대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하지만 항공업계가 그동안 "마일리지를 현금과 똑같이 쓰게 할 수는 없다"며 마일리지 복합결제에 난색을 표해온 점을 고려하면 제도가 본격적으로 도입되는 데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송영섭 기자    songinmo5024@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