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구 아파트값 올해 10.62% 상승...미분양 물량도 크게 줄어”
상태바
“서울 광진구 아파트값 올해 10.62% 상승...미분양 물량도 크게 줄어”
  • 김태식 기자
  • 승인 2019.12.0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윤태순 기자 = 올해 서울 강북지역 자치구 중 광진구 아파트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뉴스1]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공급량이 급격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에 한동안 미분양으로 남아있던 물량도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4일 KB부동산의 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1월 기준 광진구의 3.3㎡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3562만4000원으로, 마포구(3538만4000원)를 제치고 서울 강북권에서 용산구와 성동구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가격대로 올라섰다.

올해 1월(3320만5000원) 대비 가격 상승률도 10.62%에 달한다.

이같은 상승세는 여러 개발호재가 이끈 것으로 보인다. 현재 광진구에는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을 비롯해 구의·자양재정비촉진지구개발, 중랑물재생센터공원화사업 등 대규모 사업이 추진 중이다.

지난 3월 721세대이었던 미분양물량도 10월 10세대로 크게 줄었다.

김태식 기자    kts4132@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