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초·중·고 남학생 비만 비율 20%에 달해”
상태바
“충북 초·중·고 남학생 비만 비율 20%에 달해”
  • 송현철 기자
  • 승인 2019.12.0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월드투데이] 송현철 기자 = 충북 도내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의 남학생 비만 비율이 2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비만 학생 비율은 남자 초등생 16.9%, 여자 초등생 15.8%다.

중학교의 비만 학생 비율은 남자 23.1%, 여자 16.8%였다.

고등학교의 비만 학생 비율은 남자 24%, 여자 21.5%로 집계됐다.

초·중·고의 비만 학생 비율은 남자 19.9%, 여자 17.6%다.

비만 정도별로 보면 '경도 비만' 학생 비율은 남자 8.5%, 여자 8.4%다.

'고도 비만' 학생 비율은 남자(2.8%)가 여자(2.4%)보다 높았다.

도교육청은 비만 학생에 대한 상담과 식사 및 운동요법 지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체육·보건·급식 등 관련 부서 협업을 통해 올바른 식습관 갖기, 운동량 늘리기 등 학생 체중 관리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년이 올라갈수록 학업에 대한 부담감은 커지면서 운동량은 준 것으로 보인다"며 "학생들이 올바른 식습관을 갖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비만 예방 사업을 지속해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현철 기자    shc@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