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폐기물 전량 처리 최소 6개월 이상 더 걸릴 듯
상태바
불법폐기물 전량 처리 최소 6개월 이상 더 걸릴 듯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2.05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폐기물 전량 처리 내년 상반기 가능
▲불법폐기물 전량 처리 내년 상반기 가능[사진=남궁진 기자]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정부가 불법폐기물 처리에 속력을 내고있지만 전국에 쌓여있는 불법폐기물을 모두 처리하는데는 앞으로 최소 6개월 이상이 더 걸릴 전망이다.

환경부 및 경찰청은 올해 1월 전수조사를 통해 확인된 전국 불법폐기물 120만 3000톤 중 현재까지 약 60.3%인 72만 6000톤의 처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재 처리된 폐기물의 종류는 방치폐기물 51만 1000톤, 불법투기 폐기물과 불법수출 폐기물 각각 19만 2000톤, 2만 3000톤 등이다.

환경부는 앞서 연내 불법폐기물의 전량처리를 위해 추경과 장비, 인력 등을 총동원했지만 현재 남아있는 불법폐기물의 양이 많아 이 목표가 현실적으로 달성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연말까지 90여만톤의 폐기물 처리를 완료하고, 나머지 30여만톤에 대한 처리는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짓겠다고 부연했다.

불법폐기물이 연내 전량 처리되지 못한 이유로는 추경예산 통과의 지연, 지역주민들의 폐기물 소각 및 매립 반대, 추가로 발견된 약 17만톤의 불법폐기물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 관계자는 "불법폐기물 처리 완료기간이 연장됐지만, 내년 5월 개정 폐기물관리법이 시행되면 불법행위에 대한 관리, 감독 및 처벌이 대폭 강회될 것"이라며 "앞으로 신속한 불법폐기물 처리와 더불어 민간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구조에서 벗어나 우수업체를 육성해 고부가가치 순환 경제 기반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