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보이스퀸' 깜짝등장… 절친 이미리에 "떨지말고 다 쓸어버리고 와라"
상태바
송가인, '보이스퀸' 깜짝등장… 절친 이미리에 "떨지말고 다 쓸어버리고 와라"
  • 송효진 기자
  • 승인 2019.12.0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퀸' 방송장면 (사진제공=MBN)
▲'보이스퀸' 방송장면 (사진제공=MBN)

[서울=월드투데이] 송효진 기자 = '보이스퀸'에 송가인이 깜짝 등장해 친구 이미리를 응원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N 주부대상 노래경연 프로그램 '보이스퀸'에서는 가수 송가인이 등장해 친구 이미리를 응원했다.

이미리는 본선 2라운드 ‘지옥의 어벤져스 팀’으로 등장해 경연을 펼쳤다. 이미리는 쟁쟁한 참가자가 분포되어 있는 팀에 편성된 것에 눈물을 보였으나 특유의 콧소리가 돋보이는 유지나의 ‘내 사랑아’를 열창하며 무대를 무사히 완성했다.

무대를 마친 후 이미리는 “송가인과 친구 사이”라며 “1라운드 통과되자마자 전화했다. 너무 좋아서 울었다고 했더니 처음엔 뭐라 하다가 잘했다고 칭찬해주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강호동은 “친구 이름 한번 크게 불러보라”고 말했고, 순간 송가인이 스튜디오로 직접 찾아온 건 아닐까 하는 기대감에 객석이 술렁였다. 이미리는 송가인의 본명인 "은심아"를 외쳤고, 스크린에 송가인의 깜짝 영상 통화가 연결됐다.

송가인은 "너무 떨지 말고 편하게 하고 와라. 다 쓸어버리고 와라"라고 친구 이미리를 응원했다. 그런 송가인에게 이미리는 "내 노래 들었냐"고 물었고, 송가인은 "영상통화로 들었다. 그것은 나중에 얘기하자. 노래하기 전에 연락하지 그랬냐"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송가인은 "나 MBN 살릴 수 있을 것 같냐"는 이미리의 물음에 "그건 잘 모르겠다"고 농담을 건네며 절친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어 송가인은 “전통 소리를 하는 친구가 아이를 낳고 나서 도전하는 모습이 아름다웠고 응원해주고 싶었다”고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미리는 최종 점수 735점으로 3위 자리에 올랐으나 뒤이어 무대를 펼친 버블 시스터즈 박진영이 737점을 받으며 2점 차로 아쉽게 탈락했다.

송효진 기자    s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5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