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백종원, '맛남의 광장' 홍게라면-양미리 조림으로 시청자 사로잡아
상태바
역시 백종원, '맛남의 광장' 홍게라면-양미리 조림으로 시청자 사로잡아
  • 송효진 기자
  • 승인 2019.12.06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남의 광장' 방송장면 (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방송장면 (사진제공=SBS)

 

[서울=월드투데이] 송효진 기자 = ‘맛남의 광장’이 첫방송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으며 높은 시청률과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지난 5일 첫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은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판매하는 과정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과잉 생산돼서 가격이 폭락했거나 우리가 잘 몰랐던 농산물을 알려주자는 취지”라며 “휴게소나 기차역 등 사람들이 많이 만나는 곳에서 판매를 하는 거다.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라며 '맛남의 광장'의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첫 번째 '맛남'의 장소는 강원도 강릉의 옥계휴게소였다. 강릉 지역은 지난 4월 발생한 대형 산불과 태풍의 여파가 여전히 남아있는 곳으로, 산불로 인해 일부 건물이 소실되어 큰 피해를 본 옥계휴게소에서 강릉의 농수산물을 활용한 메뉴로 첫 장사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우리가 가는) 휴게소가 다 탔다고 하는 소문 때문에 손님이 안 간다. 이번에 강원도 농수산물을 홍보도 하고, 그걸 그 휴게소에서 팔며 휴게소가 괜찮다는 걸 알려주자"라며 첫 장사를 할 휴게소에 대해 소개했다.

멤버들은 강원도의 양미리, 홍게, 감자로 메뉴 개발을 하기로 했다. 그중 '바다의 용'이라는 뜻을 가진 양미리는 강릉 일대 앞바다에서 11월에서 1월에 집중적으로 출몰하는 어종이다. 그러나 양미리는 제철 기간이 짧고 조리법이 한정적인 탓에 어민들이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양미리 협회장의 말을 듣던 백종원은 "걱정 마시라. ('맛남의 광장'이 방송되는) 12월 5일 이후엔 정신 못 차리실 거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후 멤버들은 주방에서 특산물 요리 연구에 나섰다. 백종원은 "장사용이 아니라 집에서 따라 할 수 있게 하는 거다"라며 두 가지 방식으로 양미리 조림의 조리법을 알려줬고, 이어 비법 양념으로 홍게라면을 끓여냈다.

다음날 아침, 멤버들은 옥계휴게소로 첫 출근했다. 멤버들 몰래 먼저 휴게소에 와있던 백종원은 본격적인 장사 시작 전, 멤버들을 위해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덕분에 멤버들은 갓 지은 뜨끈한 밥에 돼지고기를 넣고 끓인 감잣국과 달걀 요리로 든든한 아침 식사를 즐겼다. 장사를 앞두고 멤버들이 오손도손 아침식사를 하는 이 장면은 첫 장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분당 시청률 7.4%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후 본격적인 장사가 시작됐다. 오전 장사 메뉴는 양미리 조림 백반과 홍게라면이었다. 양세형과 김동준은 양미리 조림을, 백종원과 김희철은 홍게라면을 맡았다.

이날 멤버들은 첫 장사부터 몰려든 손님에 실수를 하기도 했지만 맛있게 먹어주는 손님들의 모습에 뿌듯해했다. 김희철은 오전 장사를 마무리하며 "이렇게까지 했는데 우리 어민분들 농민분들이 앞으로도 (특산물들이) 잘 팔려서 웃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멤버들이 감자를 활용한 또 다른 메뉴로 오후 장사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져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은 가구 시청률 6.8%,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2.6%로 첫 방송과 동시에 목요 예능 1위 자리에 올랐다.

지역 농산물 살리기 프로젝트 '맛남의 광장'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송효진 기자    s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5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