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의 교교 한문시험 정치적 편향성 논란 일어
상태바
여수의 교교 한문시험 정치적 편향성 논란 일어
  • 남재준 기자
  • 승인 2019.12.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이 된 한문 문제
▲논란이 된 한문 문제[전남도교육청 제공]

[무안=월드투데이] 남재준 기자 = 6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여수의 한 고등학교 한문 교사는 최근 실시한 2학년 기말고사에서 ‘조국 제자 금태섭 언행 불일치’라는 기사를 시험 문제 예문으로 넣었다.

조국 전 장관 후보자의 금 의원에 대한 심정을 나타낸 말로 적절한 것은 무엇인지를 묻는 문항이었다. 정답은 '배은망덕'이었다.

이 한문 교사는 장제원 의원(자유한국당) 아들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는데, 장 의원의 심경을 묻는 사자성어로 적절한 것 을 고르라는 내용의 문제도 출제했다. 정답은 '유구무언'이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한문 교사의 출제 의도를 두고 정치적 편향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시험 문제를 출제한 한문 교사는 "정치적인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불편한 마음을 줬다"며 시험을 본 학생들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교육청은 이번 사건의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 중이다.
 

남재준 기자    njj753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53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