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기업들 일단 내실 다지며 버티기 경영 세워
상태바
내년 기업들 일단 내실 다지며 버티기 경영 세워
  • 송영섭 기자
  • 승인 2019.12.09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 결과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 결과 [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서울=월드투데이] 송영섭 기자 = 국내 기업 3곳 중 2곳이 현재 경기 상황을 '장기형 불황'으로 보고 있으며, 절반가량은 내년에 '긴축 경영' 계획을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지난달 말 206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를 시행한 결과, 응답 기업의 64.6%가 '장기형 불황'이라고 답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일정 기간 경기 저점을 유지한 뒤 회복될 것'(19.2%), '경기 고점 통과 후 점차 하락'(13.1%) 등 답변이 뒤를 이었다. '경기 저점 통과 후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는 응답은 2.4%에 불과했다.

내년 주요 경영 계획 기조에 대해 47.4%가 '긴축 경영'을 꼽아 가장 많았다. '현상 유지'는 34.1%, '확대 경영'은 18.5%에 그쳤다. 구체적 방법에 대해 '전사적 원가절감'(29%), '인력 부문 경영 합리화'(25%), '신규 투자 축소'(15.3%), '사업 부문 구조 조정'(13.7%) 등이 나왔다.

내년 투자 계획에 대해서는 39.4%가 '올해보다 축소하겠다'고 답했다. '올해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응답은 38.6%였고, '확대하겠다'는 22%에 그쳤다.

내년 경영 환경을 악화시키는 주요 애로 사항으로는 최저임금 인상, 근로 시간 단축과 같은 '노동 정책'을 꼽은 기업이 33.4%로 가장 많았다. '내수 부진'(29.1%), '대외 여건 불확실성'(16.8%), '기업 규제 강화'(10.3%) 등이 뒤를 이었다.

경총 관계자는 "기업들이 일단 내실을 다지며 버티기 위한 경영 계획을 짜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송영섭 기자    songinmo5024@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5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